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국민 시어머니 박정수 "이휘향·박준금 라이벌"

입력 2019-09-09 10:43

방송: 9월 9일(월)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9월 9일(월) 밤 11시

'냉장고를 부탁해' 국민 시어머니 박정수 "이휘향·박준금 라이벌"

'국민 시어머니' 박정수가 내공 가득한 시어머니 연기를 펼쳤다.

9일(월)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배우 박정수와 강성진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48년 배우인 박정수가 연기 내공과 함께 예능감까지 뽐낸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따귀 전문 시어머니' 이휘향, '돈 봉투 전문 시어머니' 박준금과 함께 '막말 전문 시어머니'라고 불리는 박정수의 별명이 공개됐다. 이에 박정수는 "막말 전문인 내가 제일 낫다. 행동으론 안 한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시어머니계의 '라이벌 배우'를 묻는 질문에 의외의 대답을 전했다. 박정수가 공개한 '라이벌 시어머니'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박정수는 드라마 속 시어머니 단골 멘트를 살벌하게 읊으며 현장에서 이연복 셰프와 즉석 상황극을 펼쳤다. 며느리 역인 이연복 셰프를 덜덜 떨게 한 '연기 경력 48년 차' 내공의 시어머니 연기로 현장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어 MC들은 드라마에서 아들 역인 조정석의 등짝을 살벌하게 때려 화제가 된 박정수의 '등짝 스매싱'을 언급했다. MC들이 "조정석이 아직도 등짝이 쑤신다더라"라며 짓궂게 놀리자, 박정수는 "그럴 이유가 있었다"라며 상황 설명에 나서 궁금증을 안겼다. 또한 박정수는 "'국민 엄마'로 불리는 고두심이 가끔은 부럽지 않냐"라는 MC들의 질문에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알고보면 '귀여운 시어머니'인 배우 박정수만의 연기 내공은 9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