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매체 "태풍으로 적지 않은 피해"…이례적 '재난 특보'

입력 2019-09-09 07: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북한도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어제(8일)까지 5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른 피해 상황도 적극적으로 전했습니다. 주민들의 내부 결속과 함께 국제 사회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건물 지붕이 뜯겨져 날아갑니다.

커다란 나무가 뿌리째 뽑혔습니다.

가로등도 마찬가지입니다.

농경지는 쑥대밭으로 변했습니다.

태풍 링링이 할퀴고 간 북한의 모습입니다.

조선중앙TV는 태풍 피해 소식을 자세히 전했습니다.

[남철광/북한 국가비상재해위원회 부위원장 : 이번 태풍으로 황해남북도 지역을 비롯한 우리나라 일부 지역들에서 적지 않은 피해를 받았습니다.]

피해 상황을 빠르게 보도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방송 자체도 달라졌습니다.

2명의 앵커가 스튜디오가 아닌 곳에서 모니터를 배경으로 진행을 합니다.

복구 작업에 투입된 인민군의 모습도 바로 공개했습니다.

전형적인 '재난특보' 형식입니다.

북한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장면인 만큼, 다양한 분석이 나옵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김정일 시대에는 재해 소식을 짤막하게 보도하는 특징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있는 그대로 보여주려는 것이 아니겠느냐 생각되고, 내부적으론 체제 결속을 이끌면서, 국제사회의 지원을 얻는 데 있어 투명성을 제고(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태풍 링링의 여파로 북한의 식량난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