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열여덟의 순간' 배우들이 직접 밝힌 최종회 관전 포인트는?

입력 2019-09-08 17: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열여덟의 순간' 배우들이 직접 밝힌 최종회 관전 포인트는?

- 옹성우 "누구보다 치열했던 열여덟 소년 준우의 용기 있는 성장, 마지막까지 함께 해달라"
- 김향기 "또 하나의 '열여덟' 소중한 추억이 생겼다. 즐거운 기억으로 남을 시간이었다"
- 신승호 "미숙하고 어리석었던 지난날을 인정하고, 더 나은 내일을 향해 나아갈 청춘들 지켜봐 달라"
- 강기영 "아이들이 얼마나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지, 마지막까지 놓치지 마시고 시청 부탁드린다"


'열여덟의순간' 배우들이 최종회를 앞두고 훈훈한 인증샷과 함께 따뜻한 인사를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순간'(연출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이종영까지 단 2회만을남겨두고 있다.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들의 눈부신 변화와 뜨거운 성장을 그려온 '열여덟의순간'은기존의 학원물과는 차별화된 감성 청춘물로 그 진가를 발휘했다.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영상미와 담담함 속에 아련한 여운을 남기는 대사에 더해진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등 배우들의 열연이 더욱 빛났다. 

열여덟 소년 최준우를 통해 배우로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옹성우는 "생애첫 작품에 임하면서 많은 부족함을 느끼고, 부끄럽다는 생각도 했었다. 하지만 종영을 앞두고 돌아보니 이런 감정들까지도 모두 소중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감정을 통해 저 역시 준우처럼 앞으로 더욱 '성장'하리라는희망을 얻었다"는진심 어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분들을 만나서 행복했다. 저의 새로운 시작점에서 앞으로 나아갈 원동력이 되어준 '열여덟의순간' 식구들과 팬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는인사도 함께 전했다. 옹성우는 깊이 있는 눈빛과 세밀한 감정선으로 최준우라는 캐릭터의 복잡미묘한 내적 변화를 밀도 있게 그려내는가 하면, '유수빈' 역의 김향기와 첫사랑 케미로 설렘을 자아냈다. 그는 "누구보다치열했던 열여덟 소년 준우의 용기 있는 성장, 그리고 함께 있어 더욱 빛났던 준우와 수빈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첫사랑 이야기를 마지막까지 함께 해달라"며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평범한 열여덟 소녀부터 사랑에 빠진 수빈의 모습까지 이견 없는 연기로 '공감요정'에등극한 김향기도 "'열여덟의순간'과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인사와 함께 "즐겁게촬영했던 기억들이 크게 남을 것 같다. 저에게 너무도 소중한 또 하나의 '열여덟' 추억이 생겼다"는소감을 전했다. 김향기의 열연은 극을 탄탄하게 이끌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서로의 존재로 인해 변화하고 성장하는 준우와 수빈의 열여덟 로맨스는 시청자들에게 아련한 첫사랑의 기억을 불러일으켰고, 매일 갈등을 반복하면서도 다시 또 제자리에서 서로를 위로하는 수빈 모녀(母女)의모습은 현실 공감을 자아냈다. 김향기는 "정말얼마 남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열여덟의순간'과함께 해달라"는당부와 함께 시청 독려 메시지를 덧붙였다.

신승호는 완벽한 소년에서 누구보다 아슬하고 위태로운 열여덟의 순간을 지나고 있는 마휘영으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촬영을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종영이라니 아쉽다"라고말문을 연 그는 "그동안휘영이로서, 또 한 명의 배우로서 '열여덟의순간'에함께하는 매 순간이 가슴 벅찼다. 좋은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배우분들과 함께해서 더욱 행복하고 즐거웠다. 무엇보다 많은 애정과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깊은 애정을 표했다. 그는 마휘영의 불안한 심리를 디테일하게 그려낸 연기로 호평을 이끌었다. 신승호는 "미숙하고어리석었던 지난날들을 인정하고, 과거를 딛고 더 나은 내일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려는 청춘들의 긍정적인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아름다우면서도 미숙했던 여러 청춘들의 마지막 이야기도 꼭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전해 궁금증을 더했다.

강기영은 '워너비선생님' 오한결 역을 맡아 유쾌한 에너지와 따뜻한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는 "그동안 '열여덟의순간'을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오한결'을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오한결'이 '한결쌤(선생님)'으로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준 소중한 '천봉고' 학생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밝혔다. 아이들을 변화시키고 또 그들로 인해 변화하는 '어른'의특별한 성장기와 함께, 준우를 비롯한 '천봉고' 아이들과 남다른 사제 케미를 빚어낸 강기영은 "결국은어른도, 아이도 모두 같이 성장하는 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땅의 모든 '참' 선생님들과 함께 자라나는 모든 열여덟을 응원하겠다"는각별한 소감을 전했다. "정말순간처럼 지나가 버린 '열여덟의순간'이다. 지금까지 씩씩하게 잘 달려와 준 아이들이 얼마나 더 성장한 모습으로 결말을 지을지, 마지막까지 놓치지 마시고 '꼭' 시청 부탁드린다"는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회만을남겨둔 '열여덟의순간' 15회는내일(9일) 밤 9시 30분 JTBC에서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