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조국 적격 전달'…한국 "임명 땐 민란수준 저항"

입력 2019-09-08 20:12 수정 2019-09-09 0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오늘(8일) 여야의 메시지는 정반대였습니다. 지금 고위 당정청 회의를 하고 있는 민주당은 임명을 하자고 대통령에게 최종 건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임명을 그대로 진행하면 민란수준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했습니다.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늘(8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조국 후보자 임명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비록 검찰이 조 후보자의 배우자를 기소했지만, 조 후보자는 그대로 임명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저녁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동에서 이같은 뜻을 청와대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을 향해선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까지 거론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런한 잘못된 방식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책임질
사람이 있을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자유한국당도 '최후통첩'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청와대를 압박했습니다.

조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거나, 지명을 철회하라고 다시 한번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이 법무부장관에 임명되는 순간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지 않겠습니까. 법무부장관과 부인이 동시에 특검의 수사를 받는…]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그날이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고 민란 수준의 국민 저항이 있을 것이라는 경고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