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펀드' 컨소시엄, 대출심사 어렵자 조국 언급 의혹

입력 2019-09-06 20:39 수정 2019-09-06 20: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후보자 가족펀드라는 논란이 있는 사모펀드로부터 투자받은 회사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2017년 서울시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우선협상자가 되는데요. 그런데 당시 이 컨소시엄 관계자가 "조국 후보자가 관련된 분과 컨소시엄이 연관이 있다"는 얘기를 하며 자금 조달에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본 사업을 따는 데 문제가 없으니 걱정말라는 식의 주장이었다는 것인데요.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웰스씨앤티가 참여한 PNP 컨소시엄은 2017년 9월 서울시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이 컨소시엄은 이후 투자금 유치에 나섭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의 주장입니다.

[시중은행 관계자 (음성 변조) : (지난해 1월) 저희랑 미팅을 했고 사업 계획에 대해 전반적으로 설명하면서 자금 조달 필요하니 대출을 받고 싶다고 요청을 한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대출은 어려웠습니다.

사업 계획도 기술도 부족해 실제 본 사업을 진행할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누군가의 이름을 댑니다.

[시중은행 관계자 (음성 변조) : 수익화 모델 어떻게 구체화할 거냐 답변 요구했을 때 답변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 대신에 정부에 계신 모 분이 이쪽에 투자를 했다는 얘기를 솔직히 했습니다.]

당시 조국 민정수석이었다고 합니다.

[시중은행 관계자 (음성 변조) : 본인의 회사 대표님이 그 당시 조국 민정수석하고 연관이 있고 자금이 들어왔다는 식의 이야기를 했습니다. 서울시와 사업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고…]

해당 회사의 임원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당시 자신은 사업 수주가 확실하다고 말한 적도 조국 후보자를 언급한 적도 절대 없다는 것입니다.

이 은행은 PNP컨소시엄에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했지만 앞서 몇몇 금융 회사들은 2000억 원 넘는 투자를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PNP컨소시엄은 자격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지난 4월 결국 계약이 해지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