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멜로가 체질' 천우희 작업실 개업 현장! 안재홍-천우희, 어느 제작사와 계약?!

입력 2019-09-06 10:02 수정 2019-09-06 14:26

새 작업실서 스탠딩 파티?! 위기도 두렵지 않은 천우희와 안재홍, 설렘 시작된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 작업실서 스탠딩 파티?! 위기도 두렵지 않은 천우희와 안재홍, 설렘 시작된다!

'멜로가 체질' 천우희 작업실 개업 현장! 안재홍-천우희, 어느 제작사와 계약?!

'멜로가 체질' 천우희의 작업실 개업 현장이 포착됐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스탠딩 파티라니, 역시 정상과는 거리가 먼 그녀답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절친이자 드라마 제작사 '흥미 유발' 실장인 한주(한지은)와 계약을 앞두고 있던 진주(천우희). 그러나 도장을 찍는 건 보류되고 말았다. 대형 제작사 SD의 계약 제안을 받았기 때문. 그러나 진주는 "설렌다. 우리가 계약서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있다니"라며 들뜬 마음을 내보였던 한주가 마음에 걸렸다.

이 가운데, 오늘(6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새로운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가 한창인 진주와 범수가 포착됐다. '불꽃 미녀 임진주 작가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라는 현수막이 크게 걸리고, 친척들을 다 불러 모은 듯, 넓지 않은 작업실은 손님으로 북적거린다. 막걸리가 주가 되지만 형식은 스탠딩 파티다. 물론, 공간이 비좁아서 모두가 서 있는 것은 비밀일 듯하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이 화려하고도 정감 가는 파티를 황망하게 쳐다보고 있는 진주와 비즈니스적 미소를 띠고 있는 범수는 사진만으로도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작업실을 개업했다는 건, 진주와 범수가 제안받은 두 곳의 제작사 중 한 곳과 계약을 했다는 의미. 과연 이들은 어떤 선택을 했을까.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712659)에서는 혜정(백지원)과의 작업을 시작한 환동(이유진)이 범수의 스태프들을 모두 가로챈듯한 상황이 담겼다. 환동에게 촬영 감독도, 미술 감독도, 음악 감독도 모두 뺏겨 '멘붕'이 온 범수는 폭발하고 말았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아무렇지 않은 듯 "우린 감독이 손범수니까"라며 범수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진주. 그 말을 듣자마자 범수는 만면에 드리워진 웃음을 숨길 수 없었다. 범수도 모자라 시청자들에게마저 설렘을 선사한 진주, 작업실까지 얻은 그녀의 앞길에는 이제 정말 꽃길만이 펼쳐질 것인가.

'멜로가 체질' 제9회, 오늘(6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