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vs 검찰로 번진 '조국 의혹 수사'…정면충돌 양상

입력 2019-09-05 20:09 수정 2019-09-05 22:56

"표창장 의혹 말끔히 해소" vs "수사개입 우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표창장 의혹 말끔히 해소" vs "수사개입 우려"


[앵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관련 소식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하루였습니다. 우선 눈에 띄는 것은 청와대와 검찰의 충돌 양상입니다.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오늘(5일)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말끔하게 해소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검찰이 곧바로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어서 매우 부적절하다"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드물게 보는 일입니다. 이낙연 총리는 검찰의 수사가 정치적이라고 했고 박상기 법무부장관도 비판에 동참하면서 지금 여권 전체와 검찰의 대결 구도가 심화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먼저 서복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표창장을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시스템과 관련한 관계자들의 증언을 확보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의혹은 청문회에서 말끔하게 해소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계속 표창장이 위조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입장을 유지해 왔습니다.

국회에 나온 이낙연 총리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검찰을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오직 진실로 말해야 되고 자기들이 정치를 다 하겠다는 식으로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박 장관은 검찰이 조 후보자와 관련한 압수수색을 미리 보고하지 않은 것을 놓고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사후에 제가 알게 됐습니다. (사전에) 보고를 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총장을 지휘할 권한이 있다는 것도 직접 언급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