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환법 철회' 말 아끼는 중국…'긴급법' 카드 만지작?

입력 2019-09-05 21:03 수정 2019-09-06 16:05

중국 CCTV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보도 안 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CCTV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보도 안 해


[앵커]

중국 정부는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에 대해서 철저하게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언론들조차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자체를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중국이 이런 불편한 침묵의 이면에서 긴급법 발동 같은 '다음 수'를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 이런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CCTV는 메인뉴스에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를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홍콩시민들의 과격 시위만 부각했습니다.

[CCTV 메인뉴스 앵커 : 특구(홍콩) 정부와 사회 각계 인사에게 '폭력과 혼란을 멈추고 질서를 회복하자'는 호소에 홍콩 각계 인사들이 매우 필요하며 시의적절한 발표였다고 밝혔습니다.]

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와 자매지 환구시보도 모두 법안 철회를 부각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침묵을 놓고 홍콩 내에서는 걱정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베이징 소식에 밝은 동방일보는 이번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가 한국의 계엄령 격인 '긴급법' 실시를 위한 사전정지작업이라는 우려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홍콩 민주당도 이번 양보를 놓고 "긴급법을 도입할 수밖에 없다는 구실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외교부는 미국 의회가 논의 중인 홍콩 민주인권법안에 대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홍콩 시위대가 요구하는 정치적 독립에 대해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화면출처 : 홍콩 민주당 유튜브)
(영상디자인 : 이정회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