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민호 '잡담 주루사'…황당 아웃에 헛웃음 짓는 프로야구

입력 2019-09-04 21:53 수정 2019-09-06 19: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구에서 가장 뼈아픈 아웃을 찾는다면 주루하다가 허망하게 아웃되는 장면일 것입니다. 득점 기회가 단숨에 날아가 버리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2루에서 상대팀 선수하고 잡담을 하다가 아웃됐다면 어떨까요.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 삼성 5:4 롯데|사직구장 (어제) >

롯데 투수 김건국이 몸을 돌려 2루로 공을 던집니다.

깜짝 놀란 주자 강민호가 베이스로 돌아갔지만 공보다 빠를 수는 없었습니다. 

다른 카메라가 찍은 영상을 보면 뜻밖의 과정이 숨어 있습니다.

강민호가 롯데 유격수 신본기와 얘기를 나누다 한 눈을 판 것입니다.

득점 찬스를 날리고 고개를 숙인채 더그아웃으로 들어간 강민호.

롯데는 곧바로 다음 공격에서 3점을 뽑으며 단숨에 역전했습니다.

삼성은 먼저 승기를 잡고도 어렵게 경기를 풀어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나마 강민호와 잡담했던 롯데 신본기가 9회 송구 실책을 하면서 힘겹게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프로야구에서 주자들은 매 순간 뛰어야할지 가만히 있어야할지 선택의 기로에 섭니다.

그러다 종종 갈피를 못 잡고 우왕좌왕하다 생각지 못한 실수에 빠져듭니다.

한 베이스 위에 2명의 주자가 함께 발을 올려놓아서, 세이프라고 생각하고 먼저 베이스에서 발을 뗐다가 아웃되기도 합니다.

앞에 있던 주자를 추월해서 달리다가 아웃되는 황당한 경우도 있습니다.

매 순간 긴장하고, 집중해야 귀중한 한 점을 만들어낼 수 있는 것입니다.

삼성은 어이없는 실수로 중요한 기회를 날려버린  강민호에게 징계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