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조국 딸 '생활기록부' 공개…무단 유출 논란

입력 2019-09-04 07:28 수정 2019-09-04 09:04

본인 아니면 학생부 열람·발급 불가능
서울교육청, 유출경위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본인 아니면 학생부 열람·발급 불가능
서울교육청, 유출경위 조사


[앵커]

자유한국당의 반박 기자 간담회에서는 조국 후보자 딸의 고등학생 시절 학교생활기록부가 공개됐습니다. 당장 본인의 동의 없이 어떻게 학생부가 유출됐는지 논란이 일었습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유출 경위를 수사해 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서울시교육청도 관련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후보자 딸의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돼 있는 내용입니다. 2007년 고등학교 1학년 때 단국대 인턴 14일 했다고 분명하게 표시돼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공익제보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학생부를 확보했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무단 유출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학생부는 학생이 졸업한 뒤 본인이 아니면 열람이나 발급이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불가피하게 학생부 등 학적서류를 제공할 때도 누구 것인지 특정이 되는 정보는 모두 가리는 것이 원칙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게 넘어갔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교육행정정보시스템 접속과 조회 이력 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학생부 유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올해 초 곽상도 한국당 의원의 요구를 받은 초등학교 관계자들이 문재인 대통령 손녀의 학적서류를 제출해 경고·주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