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멜로가 체질' 대형 제작사 뜻밖의 제안…천우희-안재홍의 선택은?

입력 2019-09-01 17: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멜로가 체질' 대형 제작사 뜻밖의 제안…천우희-안재홍의 선택은?

'멜로가 체질' 천우희와 안재홍이 고민에 빠졌다. 위기에 처한 줄만 알았던 작품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가뜻밖의 제안을 받았기 때문이다.

지난 3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 8화에서 진주(천우희)는 절친이자 드라마 제작사  '흥미 유발' 실장인 한주(한지은)와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 대본을 두고 계약 직전이었다. 한주는 "우리가 계약서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있다니. 도장까지 찍으면 정말 벅차겠다"라며 설레는 기분을 드러냈지만, 도장을 찍는 건 보류되고 말았다. 대형 제작사 SD에서 범수를 통해 진주와 계약하고 싶다고 제안한 것. 뭐로 보나 SD와 계약하는 것이 드라마에 유리한 상황. 진주는 한주가 마음에 걸렸다.

미안한 마음에 진주는 대신 집안일을 하고, 비싼 레스토랑에 가서 코스 요리까지 사준 다음 고백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괜히 절친이겠는가. 이미 진주의 상황과 마음을 모두 알고 있던 한주는 "너한테는 행복한 고민일 건데 그걸 어떻게 뺏어"라며다독였다. 한주는 마지막 부탁으로  제작사 대표 소진(김영아)과의식사 자리를 만들었고, 진주와 범수는 소진이  '좋은 사람'이라더욱 고민에 빠졌다. 식당 직원을 '선생님'이라부르고, 자기 직원 먼저 술을 따라주고, 작품 분석도 확실하고,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줄도 아는 그녀는 그야말로 한주의 롤모델이었다.

진주와 범수가 행복하고도 곤란한 고민을 하는 사이, 환동(이유진)은결정을 내렸다. 혜정(백지원)의연출 제안을 정식으로 수락한 것. 이유를 알 수 없었지만 계속해서 진주와 범수의 사이가 신경 쓰였던 그는 결정적으로 진주를 생각하는 범수의 눈에서 꿀이 떨어졌다는 동기(허준석)의말을 듣고 마음을 굳혔다. 알 수 없는 질투와 경쟁 심리로 만들어진 혜정과 환동의 의기투합은 진주와 범수에게 대적하는 작품을 만들 수 있을까.

한편, 한주는 다소 이상한 삼자대면에 당황했다. 일을 마치고 후배 재훈(공명)과치킨을 먹는 자리에 그의 여자친구 하윤(미람)이들이닥친 것. 몰래 재훈의 휴대폰 기록을 훔쳐보고 한주와의 약속을 알게 된 하윤은 다짜고짜 찾아와 한주를 향한 적의를 숨기지 않았다. 집으로 돌아온 재훈과 하윤은 또 싸우고 말았고, 재훈은 끝내 "그냥 다 내가 잘못한 거야. 어떤 상황이든, 네가 뭘 했든, 내가 잘못한 거로 해야 끝이 나지"라며 화를 터트렸다.

한창 소민(이주빈)을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를 편집 중이던 은정은 소민 대신 자신이 담긴 영상을 보게 됐다. "네 얘기 해봐"라는소민의 말에 고민하던 은정. "왜 이전의 내가 잘 기억이 안 날까"라며말을 이어가던 화면 속의 그녀는 허공에 대고 "나 자기 만날 때 어떤 사람이었어? 내가? 그런가"라며 혼잣말을 중얼거렸다. 그제야 아무에게도 보이지 않는 홍대(한준우)와대화하는 자신을 정면으로 마주한 은정. 보는 사람마저 서글퍼지도록 눈물을 터트렸다.

'멜로가 체질',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 JTBC 방송.

(사진 : '멜로가 체질' 방송 화면 캡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