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일 청문회 불투명, 향후 전망은? 국민청문회 다시 꺼낸 여당

입력 2019-09-01 20:20 수정 2019-09-01 22: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일정은 어떻게 될지 정치팀 유한울 기자와 한 걸음 더 들어가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유 기자, 인사청문회가 내일(2일) 열리지 않으면 그 이후의 가능성, 노진호 기자는 상당히 희박하다고 했는데 없다고 봐야 되겠습니까?

[기자]

여야가 3일까지도 합의하지 못하면 청문회는 사실상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여당은 아무래도 청와대 입장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데, 당초 내일과 3일로 잡혔던 청문회 일정을 미루는 것에 대해 청와대가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기 때문입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국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특별한 사정의 변경이 생겼다고 보지 않는다" 이렇게 야당의 일정 연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앵커]

그러다보니 오늘 민주당이 국민청문회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지요? 원래는 여야가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면서 보류했던 카드이지 않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3일까지 청문회가 열리지 않으면 "국민과 직접 만나는 길을 선택하겠다"면서 국민청문회를 시사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발언을 두고 기자회견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기도 합니다.

청와대에서는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기류가 셉니다.

하지만 부정적인 여론이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인데요.

따라서 임명을 강행하기 전에 후보자가 직접 해명할 기회를 줘서 이러한 부담을 어느 정도 덜어내야 한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를 보내달라고 국회에 다시 요구하는 것, 그러니까 재송부 요청 문제도 짚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언제까지 보내달라고 요청한 시한이 끝나면 바로 장관을 임명할 수 있는 것 아닙니까? 재송부 요청은 언제 하게 될까요?

[기자]

법이 정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기간은 9월 2일, 그러니까 내일 밤 12시에 끝납니다.

그다음 날부터는 바로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는데요.

문 대통령은 당장 오는 3일 화요일에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단, 이렇게 요청한 뒤에 언제까지 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시간을 줄지 그 기한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우선 문 대통령이 순방을 마치는 6일로 기한을 설정한 뒤 귀국 직후 임명을 재가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법이 허락하는 최장 기간인 9월 12일까지로 잡아놓고 여론의 추이를 좀 더 신중하게 지켜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내일 여야 협상이 어떻게 진행될지도 또다른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