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옥죄는 '패스트트랙 후폭풍'…황교안·나경원에 출석통보

입력 2019-08-30 20:29 수정 2019-08-30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조국 후보자에 대한 대대적인 검찰 압수수색에 의미를 부여했던 자유한국당의 표정,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휘하는 검찰이 이른바 '패스트트랙 수사' 역시 강도 높게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부터입니다. 경찰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다음 주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경찰로부터 다음 주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선거법 개정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지정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충돌에 직접 개입하거나, 관련 지시를 내렸다는 혐의 때문입니다.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고발된 국회의원 109명 가운데 한국당 의원은 59명에 달합니다.

지금까지 경찰 소환에 응한 한국당 의원은 단 1명도 없습니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도 출석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그런데 최근 조국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강도 높은 수사에 나서면서 한국당의 고민도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조국 후보자 보고 당당하게 경찰 수사를 받아라. 이렇게 얘기했었습니다. 제발 부탁이니까 자유한국당 의원님들 당당하게까진 필요 없더라도 제발 진짜 법을 지키고 수사받는 모습을…]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이 환호작약할 일은 아니다", "다음은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다", "그때 가서 야당이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할 명분이 있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올 연말까지 정치무대가 여의도에서 서초동으로 옮겨질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