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사위 증인 합의 못 해…'조국 청문회' 무산 가능성

입력 2019-08-30 07:18 수정 2019-08-30 13: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계획서를 끝내 채택하지 못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자유한국당과 그렇게 할 수 없다는 더불어민주당이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9월 2일과 3일 이틀 동안 진행할 예정이던 청문회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유선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당은 조국 후보자 가족의 출석 없이는 청문회를 열 수 없다고 했습니다.

[김도읍/법사위 자유한국당 간사 (어제) : 야당이 주장하는 증인들이 제대로 수용이 된다면 안건 조정이고 뭐고 할 이유가 없거든요.]

민주당은 가족을 증인으로 부르는 건 반인륜적이라고 맞서면서 앞서 합의한 일정대로 청문회를 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송기헌/법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어제) : (내일까지 논의를 한다는 말씀이신 거죠) 기한? 기한은 논의 대상이 아니죠, 그건 합의한 건데.]

국회가 증인에게 청문회 닷새 전까지 하게 돼있는 출석 고지도 아직 못했기 때문에, 다음달 2~3일 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된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옵니다.

방법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다음 달 2~3일 증인없이 청문회를 열거나 청문회를 미루는 것입니다.

실제로 한국당 일각에서는 청문회를 미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여야는 오늘(30일) 안건조정위를 통해 증인의 범위를 논의하기로 했지만 민주당은 증인과 관계없이 정해진 일정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합의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여야가 청문회 일정을 미루기로 전격 합의한다고 해도 청와대가 이를 수용할지는 알 수 없습니다.

조 후보자의 청문회 법정 기한은 원래 오늘까지였는데, 국회가 다음 달 2~3일로 한 번 미룬 것을 또다시 미루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일각에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