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멜로가 체질' 천우희 향한 안재홍의 직진…"나 한번 믿어봐요"

입력 2019-08-29 1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멜로가 체질' 천우희 향한 안재홍의 직진…"나 한번 믿어봐요"

'멜로가 체질' 안재홍이 천우희에 대한 마음을 자각하며 스텝 바이 스텝을 밟아가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빼도 박도 못하게 진주(천우희)를 향한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범수(안재홍). 그러나 알고 보면 그의 직진은 갑자기 시작된 것이 아니었다. 진주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오고 있었던 것. 이에, '스르륵'하고 본인의 진심을 표현한 범수의 스텝을 짚어봤다.

# "나 한번 믿어봐요"

진주의 대본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를 보고 그녀에게 협업을 제안한 범수. 그러나 시종일관 자뻑 넘치는 그의 태도에 진주는 "정서적으로 교감이 안 돼"라며 거절할까도 했다. 하지만 범수에는 한방이 있었다. "나 말은 막 해도, 일은 막 안 해요. 난 택배 받는 것도 너무 좋아하고, 식당에서 메뉴판 보는 것도 너무 좋아하는데. 무엇보다 소중한 이 일을 작가님과 같이하고 싶다는 거고요"라며 다소 갸우뚱하지만, 또 이렇게 확 와 닿을 수가 없는 방식으로 진심을 전한 것. "나 한 번 믿어봐요"라는 최후의 '훅'은 진주의 마음을 돌리기에 충분했다. 범수가 진주에게 진심을 보인 첫 번째 순간이었고, 진주가 범수의 새로운 면을 발견한 첫 번째 순간이기도 했다.

# "잘해 봐요. 우리"

진주와 범수가 함께 의기투합한 드라마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는 범수가 프레젠테이션(PT)을 제대로 말아먹은 탓에 더욱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자신이 여태껏 해왔던 드라마와는 다른, 너무나 솔직한 진주의 대본을 꾸며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위기는 왔지만, 둘의 마음은 왠지 더 가벼웠다. 저세상 PT가 끝나고, 원점으로 돌아가게 된 상황에서 범수는 "쉽진 않겠지만, 그래서 엄청 재미있을 거예요. 잘해 봐요 우리"라며 서로를 격려했다. 그런데 만나기만 하면 아무말 쌍벽을 이루며 병맛 대결을 하던 이들, 어느 순간 '우리'라는 말이 익숙해졌다.

# "정들었어요. 정들었다고"

PT를 망쳐 편성 기회를 날리고, "노력해서 얻은 게 이 정도뿐이라는 걸 예상치 못했듯이, 가만히 있는데 예상치 못한 명품가방이 떨어질지도 모를 일이죠"라는 진주의 저세상 논리로 온종일 가만히 있기를 실행하던 진주와 범수. 물론 그렇다고 무슨 대단한 일이 생기지는 않았다. 그러나 가방 대신 떨어진 것이 있었으니, '쿵'하고 떨어진 범수의 마음이었다. 불쑥 "정들었어요. 정들었다고"라며 진주에게 '훅' 마음을 내보인 범수. 사실, 그는 '가만히' 있지만은 않았다. 가만히 있는 진주를 열심히 보았던 것. 그렇게 어느샌가 진주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자각해 버린 범수의 단계적 직진은 멜로로 돌입할 수 있을까.

'멜로가 체질'.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