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호 '강공 수사'…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한국당?

입력 2019-08-28 20:52 수정 2019-08-29 13: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은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에 활용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조만간 한국당 현역 의원 수십 명이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번 수사가 남의 일 같지만은 않은 상황이죠. 패스트트랙 농성과 관련해서 고소고발된 한국당의 현역 의원은 59명입니다.

강희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의 강제수사가 시작되자 한국당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공세 수위를 한껏 높였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후보자는) 사퇴하고 검찰 수사를 당당하게 받는 것이 맞다… 대통령께는 지명 철회를, 조국 후보자에게는 사퇴를 요구합니다.]

그러면서 검찰에 더욱 강도 높은 수사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검찰 수사로 대여 공세를 펴고 있지만 한편으로 마음이 편치 않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조 후보자 수사로 여권 유력 인사에도 거침없는 윤석열 수사 스타일이 야당에도 똑같이 적용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고소고발된 한국당 의원 59명은 경찰에 이어 조만간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됩니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로 패스트트랙 사건도 강하게 할 수 있는 명분이 마련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고소고발된 여야 의원은 민주당 40명, 한국당 59명 등 모두 109명입니다.

전체 국회의원의 3분의 1이 걸려있습니다.

내년 총선에 출마할 수 있는지 여부가 검찰 수사에 달려있는 상황입니다.

패스트트랙 수사는 경찰이 1차로 맡고 있는데, 현재까지 한국당 의원들은 출석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강아람)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