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일본 규제 발표 당일…'중국산 불산 시험' 끝냈다

입력 2019-08-28 20:34 수정 2019-08-28 22: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의 아베 총리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품의 수출 규제를 처음으로 예고한 것은 약 두 달 전인 지난달 1일이었습니다. 당시 갑작스런 발표에 관련 업계는 물론이고 국내 산업 전반으로 충격이 이어졌지요.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일본 발표 당일 삼성전자는 이미 고순도 불화수소에 사용할 중국산 불산의 품질 테스트를 마쳤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삼성전자에 수출하던 일본 업체도 몰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충남 아산의 팸테크놀로지 공장입니다.

이곳에서는 일본 모리타화학으로부터 수입한 불산으로 고순도 불화수소를 만들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납품해 왔습니다.

고순도 불화수소는 반도체를 깎는 핵심 소재입니다.

그런데 이달부터 일본산이 아닌 중국 DFD사의 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수시로 공장을 드나드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일본산 불산을 실은 탱크로리와 확연히 다릅니다.

이 업체가 중국산 불산의 품질 테스트를 마친 것은 지난달 1일, 아베 총리가 수출 규제를 예고한 날입니다.

[팸테크놀로지 관계자 : 공식적으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납품 허가를 받은 것은 7월 1일 이후에. 본격적으로 납품은 지난주쯤(8월 첫째 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이미 일본이 아닌 다른 나라 회사들의 불산을 테스트 해왔습니다.

이 중 중국 DFD의 불산이 품질 테스트를 통과한 것입니다.

현재 중국산 불산은 삼성물산이 수입하고 팸테크놀로지가 가공을 맡아 삼성전자에 납품하고 있습니다.

[삼성물산 관계자 : 테스트 통과한 거 맞고요. 승인된 거 같고 일부 물량은 발주가 나와서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이 됐습니다.]

중국산 불산은 일본산에 비해 불순물이 많고 가격도 비쌉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늘어난 생산 비용을 직접 부담하며 중국산을 쓰기로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중국 공장을 통해 삼성전자에 불산을 우회 수출하겠다던 일본 업체는 처음 듣는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리타 관계자 : 들은 적이 없네요. 최근에 삼성이 중국에서 불산을 들여오고 있단 얘기군요.]

삼성전자 측은 품질 테스트를 한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진행 상황을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고순도 불화수소 수급이 안정되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