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후쿠시마 식재료 걸러낼 것"…팔 걷고 나선 골목상인들

입력 2019-08-28 20:45 수정 2019-08-29 1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법무장관 후보자 문제로 온 사회가 지금 술렁이고 있는 것 같지만,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은 흔들림 없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한 첫 날인 오늘(28일), 골목 상인들이 또 나섰습니다. 이번에는 일본산 재료를 쓴 우리나라 제품들까지 모두 골라내서 "팔지 않겠습니다" 운동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특히 원산지를 꼼꼼히 따져서 후쿠시마 근처 식재료를 철저히 찾아내겠다고 했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전통시장 한가운데 '보이콧 재팬' 글자가 선명합니다.

가게 앞에는 불매 운동 안내문이 붙어있고, 일본산 담배는 자취를 감췄습니다.

[이복수/망원시장 상인 : 동참해야 하는 일이고 일제 압박에 시달리고 했으니까 우리 상인들 스스로 하는 거죠.]

[최민영/망원시장 상인 : 일본 제품을 전부 다 뺀 상태이고요. 앞으로도 일본에서 멈추지 않는 이상 저희도 불매운동을 계속할 생각이에요.]

일본 불매 운동에 불을 붙였던 소상공인들이 이번에는 일본산을 완전히 뿌리 뽑겠다고 나섰습니다.

[김성민/한국마트협회장 : 일본 식품첨가물, 가공식품에 포함돼 있는 방사능 원료들을 우리는 정확하게 이력을 추적해서 공개하겠습니다.]

자영업 단체들은 특히 식품 대기업에 첨가물 원산지를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와 가까운 곳에서 만들어진 원재료가 수입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국민 10명 중 8명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일본이 수출 규제를 풀더라도 계속 불매 운동을 하겠다는 사람도 70%가 넘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