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무부·청문준비단도 몰랐던 압수수색…조국 "의혹 밝히길"

입력 2019-08-28 07: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어제(27일) 압수수색을 실시하기에 앞서 법무부와 조국 후보자 측에 전혀 알리지 않았습니다. 압수수색 사실을 뒤늦게 알게된 조 후보자와 청문회 준비단 등은 당혹스러워 했다고 합니다. 매일 오전 10시를 전후해 출근하던 조국 후보자는 어제 오후 2시가 지나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는 조국 후보자와 관련한 검찰의 압수수색을 뒤늦게 알았습니다.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대검이 압수수색이 시작된 뒤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조 후보자의 청문회 준비단 역시 압수수색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준비단 측은 "조 후보자가 압수수색에 대해 친인척이 알려와 비로소 알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매일 오전 10시쯤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던 조 후보자는 오후 2시가 지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검찰 판단에 대해선 제가 왈가왈부하지 않겠습니다.]

늦게 출근한 이유를 몸살 기운 때문이라고 밝힌 뒤,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는 제기된 의혹을 해소해 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밝혀지길 희망합니다.]

하지만 검찰 개혁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다만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법무 검찰개혁의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될 것입니다.]

그러면서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다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