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딸·부인, 동생 전처까지…한국당 '증인만 80여명' 공방

입력 2019-08-27 20:31 수정 2019-08-27 2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이 잡히자마자 야당은 증인과 참고인을 무더기로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가족을 반드시 불러야한다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망신주기라면서 맞섰습니다.

정종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27일) 오전 자유한국당이 요구한 청문회 증인과 참고인은 93명입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 지금 불거진 의혹이 너무 많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증인을 추출해 보니까 80명이 넘어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발생한 사건부터 이번 국면에서 불거진 가족에 관련된 의혹까지 모두 훑어보겠다는 것입니다.

특히 조 후보자의 직계 가족은 모두 포함됐고, 지금은 이혼한 동생의 전부인까지 명단에 넣었습니다.

여당은 가족을 부르는 것은 조 후보자 청문회의 목적에 맞지 않는 일이라며 손사래를 쳤습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 청문회를 할 때 가장 우려하는 것이 가족의 신상털기 문제이기 때문에 가족에 대해서 청문회 증인을 채택하는 건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입장차만 확인하고 헤어진 여야 간사는 오후에 다시 마주앉았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번에는 25명을 추렸는데, 아들을 제외한 조 후보자의 가족 5명이 명단 가장 위에 올랐습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 가족들을 요구하는 것은 망신주기와 정치 공세일 뿐이라며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여야간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