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서울대 등 전격 압수수색…'조국 의혹' 수사 착수

입력 2019-08-27 14:39

검찰 "국민적 관심 큰 공적 사안…자료 확보 필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국민적 관심 큰 공적 사안…자료 확보 필요"


[앵커]

검찰은 오늘(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와 딸의 입시 과정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에 여야가 합의한 지 하루 만입니다. 당초 11건의 고발사건이 배당된 중앙지검 형사1부가 아닌 특수2부가 수사를 맡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여성국 기자 연결해 취재내용 들어 보겠습니다.

여 기자, 오늘 검찰이 압수수색한 곳들은 어떤 곳입니까?

[기자]

오늘 아침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조국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논문 의혹이 불거진 단국대와 학부인 고려대, 또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등입니다.

논란이 된 후보자 딸의 입학 과정을 들여다보겠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또 '가족 펀드' 논란이 불거진 사모펀드 관련 사무실과 후보자 가족이 운영하는 웅동학원 등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조국 후보자는 오늘 아침 가족들을 통해 압수수색 사실을 전해들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청문회 이후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 많았는데, 검찰이 빠르게 수사에 나선 배경은 무엇인가요?

[기자]

검찰은 "이번 수사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이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수사 일정을 조율했다면 '봐주기 수사' 지적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국 후보자 측은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해명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