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기업 대졸신입 연봉 평균 4천86만원…중기는 2천769만원

입력 2019-08-27 09:57

잡코리아 277개사 대상 조사…작년보다 격차 더 벌어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잡코리아 277개사 대상 조사…작년보다 격차 더 벌어져

대기업 대졸신입 연봉 평균 4천86만원…중기는 2천769만원

국내 대기업의 올해 대졸 신입사원 초임 연봉이 평균 4천만원을 소폭 상회하는 데 비해 중소기업은 3천만원에 못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중소기업은 오히려 더 줄어들면서 대기업과의 격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하반기 신입직 초임을 밝힌 대기업 125개사의 대졸 신입사원 첫해 연봉(기본 상여금 포함, 인센티브 제외)을 조사한 결과 평균 4천86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같은 기업들의 평균 초임 연봉(4천48만원)보다 0.9% 증가한 것이다.

업종별로는 금융 분야가 평균 4천358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 석유화학·에너지 4천264만원 ▲ 자동차·운수 4천163만원 ▲ 제조 4천89만원 ▲ 기계·철강 4천88만원 ▲ 조선·중공업 4천50만원 ▲ 유통·무역 4천4만원 등의 순이었다.

올 하반기 대졸 신입직을 채용하는 중소기업 152곳을 대상으로 대기업과 같은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초임은 2천769만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2천790만원)보다 0.8% 줄어든 것이다.

이에 따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대졸 신입직 평균 연봉 격차는 지난해 1천258만원에서 올해는 1천317만원으로 더 벌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