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정도 못 잡은 '조국 청문회'…여당, 불발 땐 '국민청문회'

입력 2019-08-24 20:57 수정 2019-08-25 0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아직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26일까지 한국당이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지 않으면 이른바 '국민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한국기자협회에 국민청문회를 주관해달라는 공문도 보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청문회를 사흘 동안 실시하자고 주장합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어제) :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그 대상이 이미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길 정도로(의혹이) 너무 많기 때문에 하루의 청문회로는 모자랄 것 같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축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국무총리 청문회도 이틀 합니다. 장관 청문회를 3일 하겠다는 얘기는 청문회장을 뭐로 만들라고 하는 건지…]

민주당은 8월 30일 이전에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한국당을 향해 26일까지 일정 협의에 임하라고 못박았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국회가 아닌 제3의 방식, 이른바 '국민 청문회'를 실시하겠다는 것입니다. 

사실상 최후 통첩을 한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9월 초 청문회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26일까지 협상에 응할 가능성이 높지 않습니다.

때문에 민주당은 이미 기자협회와 방송기자협회에 '국민청문회'를 주관해달라고 공문을 보낸 상태입니다.

두 단체는 주말인 오늘 회원사와 기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앞서 조국 후보자는 "국민청문회가 열리면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헌법상 3권 분립 원칙도, 국회도 무시하면서 법에 있지도 않은 관제 청문회 쇼를 벌이겠다고 한다며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