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펀드, 전액 기부…웅동학원은 공익재단서 운영"

입력 2019-08-23 20:43 수정 2019-08-23 22: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의혹이 계속 나오자 조 후보자가 예정에 없던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가족펀드라는 의혹이 나온 사모펀드를 정리해서 기부하고, 가족이 운영해 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것입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후보자는 오늘(23일)도 출근길에 국민의 비판과 질책을 받겠다면서도 허위 사실 등이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4시간여 뒤인 오후 2시 30분, 예정에 없던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제 처와 자식 명의로 되어 있는 펀드를 법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여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습니다.]

가족 펀드라는 의심을 받았던 만큼 투자한 돈 10억 5000만 원을 모두 내놓겠다는 것입니다.

또 아버지가 설립한 웅동학원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습니다.]

웅동학원에는 현재 조 후보자 모친과 부인이 각각 이사장과 이사로 운영에 관여하고 있습니다.

후보자에 지명된 뒤 동생 부부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 소송을 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습니다.

조 후보자는 전 가족이 고민해 내린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진심을 믿어달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