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프레젠테이션 '진땀'…무슨 일이?

입력 2019-08-23 15:49 수정 2019-08-23 16: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프레젠테이션 '진땀'…무슨 일이?

정말 서른 되면 괜찮아질까? '멜로가 체질' 천우희와 안재홍은 전혀 괜찮지 않아 보인다. 드라마 편성을 위한 프레젠테이션 중, 진땀을 흘리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또다시 위기를 맞은 진주(천우희)와 범수(안재홍), 그리고 그들이 의기투합하고자 노력중인 드라마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 범수의 진심이 담긴 설득으로 진주가 마음을 다잡고, 이들의 대본 회의는 그럭저럭 잘 굴러가는 듯 보였다. 물론, 범수의 지적이 나올 때마다, 말도 안 되는 솜씨로 그의 약점으로 밝혀진 구여친이 작사한 그 사랑 노래를 불러대며, 말문을 막은 진주의 작은(?) 이벤트가 있긴 했지만 말이다.

위기는 다른 곳에서 발생했다. 진주를 해고했던 작가 혜정(백지원)이 방송국에서 회의 중인 진주와 범수를 목격한 것. 그러더니 드라마국 국장 인종(정승길)에게 진주를 가리키며 "저 신인 작가 작품 여기서 하면, 나 여기서 안 해"라고 선언했다. 범수로부터 당한 굴욕을 여지없이 목격해버린 진주에게 자존심이 상해 그녀를 해고했던 혜정이기에, 이는 예정된 수순이었다. 유치해서 몸들 바를 모르겠는 딴지였지만, 범수는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인종에게 "전체 회의 하시죠. 피티할게요. 이 작품이 어떤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지"라고 선언한 것. 이렇게 진주와 범수에게는 넘어야 할 또 하나의 산이 생겼다.

인종에게 당당하게 말했던 것처럼 멋진 모습으로 프레젠테이션 또한 성공하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러나 오늘(23일) 공개된 스틸컷만 보면 우리의 기대와는 사뭇 다른 양상의 전개가 이어지고 있는 같다. 범수는 엄숙해 보이는 회의실에서 열심히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지만, 옆에 있는 진주는 난감하고 당혹스러운 얼굴로 그의 팔목을 붙잡고 있기 때문.

자신의 일은 늘 완벽하게 해내던 범수였기에 더욱 상황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하는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5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549981)에서는 산으로 가고 있는 프레젠테이션 현장이 공개됐다. "작가님, 힘 세요?"라며 엉뚱한 질문을 하는 중진에게, 진주를 대신한 범수가 "임진주 작가님 힘 세냐고요? 더럽게 셉니다! 생맥주를 앉은 자리에서 열두 잔을 원샷을 때리고, 술은 소맥이라면서 그때부터 말아먹기 시작해요!"라고 TMI(Too Much Information)를 방출한 것. 오죽하면 원조 도른자인 진주마저 당황하며 그를 말렸겠는가.

이들의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가 과연 괜찮을 수 있을지 기대되는 '멜로가 체질' 제5회, 오늘(23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