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지소미아 종료에 당혹감…남관표 대사 불러 '유감' 표시

입력 2019-08-23 07:29 수정 2019-08-23 0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은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고노 다로 외상은 어젯밤(22일)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서 유감을 표시하며 항의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은 어젯밤 9시 30분쯤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안보환경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항의했습니다.

밤 늦은 시간 대사를 급히 불러들이는 일은 극히 드뭅니다.

이번 종료 결정을 두고 일본 내에서는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당초 대부분 전문가들은 지소미아의 조건부 연장을 예상했기 때문입니다.

NHK방송은 한 방위성 간부가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면서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측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국 측이 수출 관리의 문제를 이유로 들고 있으니, 일본 정부 전체 차원에서 어떻게 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또 다른 간부는 "징용 문제에 대한 일본의 태도는 여전히 바꿀 수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는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