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수 야당, 지소미아 종료 일제히 비판…"이성 잃은 결정"

입력 2019-08-23 0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소미아 종료가 결정되자 보수 야당들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잃은 결정"이라고 주장했고 바른미래당은 "경솔하고 감정적인 대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한국당 내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쏟아지는 의혹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 이같은 해석까지 나왔습니다.

정종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지소미아 종료를 두고 "최악의 결정"이라며 "국익을 외면한 폐기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사 갈등이 경제에 이어 안보갈등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매우 우려됩니다. 지금 조국 정국으로 어지러운 정국과도 무관하지 않지 않느냐 하는 의심도 들기도 합니다.]

'조 후보자 이슈를 덮기 위해 지소미아 종료를 택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강 수석은 즉답을 피했습니다.

[강기정/청와대 정무수석 : 그건 뭐 언론인들이 마음대로 생각하시고…청문회를 열면 조국 후보자께서 하시고 싶은 얘기가 많답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의 조국(曺國)을 지키기 위해 온 국민의 조국을 버렸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문재인 정부의 경솔하고 감정적인 대응에 실망했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지소미아' 파기는 국가 안보의 축을 스스로 흔드는 자해 행위"라고 강하게 성토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당연한 결정"이라며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