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일본과 군사정보교류, 국익 안 맞아"…지소미아 '종료'

입력 2019-08-22 20:13 수정 2019-08-22 22:39

'안보 트집 일본과 군사기밀 공유 어렵다' 판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보 트집 일본과 군사기밀 공유 어렵다' 판단


[앵커]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즉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 시한을 이틀 앞두고 연장하지 않고 종료하기로 했습니다. 한·일간의 안보 협력은 2016년 11월 지소미아 체결 이전으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 배경으로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신뢰할 수 없다면서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했고 또 그 이후에도 외교적 협의에 전혀 응하지 않은 점 등을 들었습니다. 안보를 이유로 우리나라를 배제했는데 그런 일본과 비밀 정보를 나눌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정부는 일단 미국과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서 여러차례 소통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먼저 이서준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에서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NSC 결정을 보고 받고 이를 재가했습니다.

[김유근/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 정부는 한·일 간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으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하여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입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안보 문제를 이유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했습니다.

우리 안보를 문제 삼는 국가와 민감한 군사안보정보를 교환하는 것은 국익에 반한다는 것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소미아 검토 과정에서 미국 측과 거의 실시간으로 긴밀히 소통했다"며 "우리 정부 결정을 미국은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지소미아가 우리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 실리적 측면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 11월 지소미아 체결 이래 정보교환은 29차례뿐이었습니다.

청와대는 일본 정부가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한·일 우호협력관계가 좋아지면 지소미아도 재검토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