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딸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 반박 나선 조국

입력 2019-08-21 20:17 수정 2019-08-21 22:02

추가 제기된 공주대 논문 의혹엔 "논문 아닌 발표 요약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가 제기된 공주대 논문 의혹엔 "논문 아닌 발표 요약본"

[앵커]

이런 가운데 조국 후보자는 "부정 입학 의혹이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비판과 검증을 달게 받겠지만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은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오늘(21일)이 처음입니다.

부족한 점을 꼼꼼하게 챙기지 못했다면서도 사실과 다르거나 지나친 공세에는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제 딸이 문제의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입니다.]

딸을 중심으로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것을 두고는 법을 어긴 적이 없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특혜라는 부분은 인정하십니까?) 법적으로 어떤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서 밝힌 바 있고요.]

조 후보자의 딸이 공주대에서 인턴을 하고 국제학회 발표 요약문에 저자로 등록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지만, 조 후보자 측은 "학회에 참가해 영어로 직접 발표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