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대호, 인터넷에 잔혹한 글…경찰, 과거 행적도 수사

입력 2019-08-20 20:35 수정 2019-08-21 09: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동안 장대호는 온라인에 섬뜩한 내용의 글들을 여러 건 올렸습니다. JTBC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모텔에 온 손님을 흉기로 협박했다는 경험담에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운 잔혹한 묘사까지 한 두 건이 아니었습니다. 경찰은 이같은 온라인 글과 과거 행적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장대호가 지난 2016년 한 인터넷 숙박업 커뮤니티에 올린 글입니다.

자신이 7년차 숙박업자라며 불친절한 손님을 가려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손님을 흉기로 협박해 싸움에서 이겼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자신이 원하지 않는 손님은 폭력을 써서라도 쫓아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입에 담기 힘든 잔인한 표현들이 여럿 등장합니다.

이처럼 장대호는 지난 2004년부터 2017년까지 인터넷에 수시로 섬뜩한 글을 올렸습니다.

학교폭력을 고민하는 학생에게는 구체적인 폭행 방법까지 설명했고, 자살을 고민하는 여성에게는 상담해주겠다며 연락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인터넷 유머라며 자신의 얼굴을 연예인과 합성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장대호가 왜곡된 피해의식을 가진 '은둔형 외톨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정상적인 사회관계가 불가능한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본인의 어떤 자존감의 결손을 조금 더 과잉으로 포장해서 잘 보이고 싶어 하는 모습들로 보여요. 굳이 부른다면 사이코패스 같다고 할 수 있죠.]

경찰은 장대호의 과거 행적을 토대로 범행 당시의 심리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