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제가 헌 '돈의문'…그 앞 가면 '증강현실'로 보인다

입력 2019-08-20 22:08 수정 2019-08-21 01:03

교통난과 보상 문제…원래 자리 원형 복원 어려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교통난과 보상 문제…원래 자리 원형 복원 어려워


[앵커]

서울의 사대문하면 남쪽의 숭례문, 동쪽의 흥인지문, 북쪽의 숙정문 그리고 서쪽의 돈의문입니다 그중에 서대문, 그러니까 돈의문만 현재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104년 전에 일제가 전차선을 확보하기 위해서 강제로 철거했는데 오늘(20일) 그 옛 모습이 증강 현실로나마 되살아났습니다.

권근영 기자가 돈의문이 있던 그 자리를 다녀왔습니다.

[기자]

조선의 수도 한양은 성곽에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동서남북에 4개의 문을 세웠는데, 남쪽의 숭례문은 국보 1호로, 동쪽의 흥인지문은 보물 1호로 남아있습니다.

북쪽의 숙정문도 북악산 고갯길을 오르다보면 지금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서쪽의 돈의문은 그렇지 못합니다.

100년 전까지만 해도 사람과 전차가 지나다녔던 돈의문은 성 안쪽을 뜻하는 새문안이라는 지명으로만 그 자취가 남아 있습니다.

일제는 1915년 전차선을 늘리겠다며 당시 205원, 지금 가치로 약 200만 원에 이 문을 경매에 넘겨 철거해 버렸습니다. 

[김왕직/명지대 교수 : 이 문루 건축 공사비만 240억 정도 들어가는 것이었는데, 그게 200만원에 팔렸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이건 완전히 그냥 버린 것입니다.]

9년 전 서울시는 돈의문을 원래 자리에 원형대로 복원하겠다 발표했지만 교통난과 보상 문제로 어렵다는 판단을내렸습니다. 
  
서울의 서대문, 돈의문이 있던 정동사거리입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증강현실로나마 이렇게 옛 모습을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허무하게 사라졌고, 지금은 되살리기도 어려운 문화재.

조선만의 간결한 품격을 드러내는 처마에 밝은색 단청까지, 104년만에 서울의 8차선 네거리 한복판에 가상의 돈의문을 다시 세웠습니다.

(화면제공 : 문화유산채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