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모두를 놀라게 한 '섹시한 주먹도끼 이론'

입력 2019-08-20 15:51

방송: 8월 21일(수)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8월 21일(수) 밤 9시 30분

'차이나는 클라스' 모두를 놀라게 한 '섹시한 주먹도끼 이론'

양정무 교수가 주먹도끼에 관한 흥미로운 일화를 전했다.

청중들과 함께하는 여름방학 특집 '차이나는 클라스' 공개 강연이 21일(수) 방송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양정무 교수 편을 마지막으로 4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차이나는 클라스' 공개방송 녹화에서 양정무 교수는 "국내 박물관에 가면 제일 먼저 만나는 작품이 무엇일까"를 퀴즈로 강연의 문을 열었다. 남보라는 찍기 능력을 발휘해 정답인 '빗살무늬 토기' 맞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남보라는 "빗살무늬 토기도 미술품이라고 볼 수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양정무 교수는 "빗살무늬 토기의 제작 과정을 보면 무늬를 새기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라고 전했다. 양 정무 교수의 흥미진진한 강연이 이어지던 와중에, 이날 수업에 특별 게스트로 참여한 김형규는 '빗살무늬토기'를 둘러싸고 오상진과 지식 배틀을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어 양정무 교수는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또 다른 원시 미술품으로 인류가 180만 년 전부터 애용해왔던 연장인 '주먹도끼'를 소개했다. 이용주는 "오늘 출근하면서 주먹도끼 몇십 개는 본 것 같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나 양정무 교수는 "주먹도끼를 자세히 살펴보면 흉내 내기 어려울 만큼 고난도의 작품이다"라며 주먹도끼가 미술품인 이유를 꼽았다. 이에 김형규는 "중학교 때 남학생들이 교복을 줄여 입는 것처럼 원시인들이 멋을 위해 주먹도끼를 더 날카롭게 만들었을 것 같다"라고 추측했고, 양정무 교수는 김형규의 추측을 칭찬하며 섹시한 주먹도끼 이론을 소개했다. 

모두를 놀라게 한 섹시한 주먹도끼 이론은 8월 21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