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일 공사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계획' 공식 요청

입력 2019-08-20 07: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외교부가 주한 일본 대사관 경제 공사를 어제(19일) 불러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을 문서로 전달했습니다. 오염수를 어떻게 처리할지 정기적으로 정보를 제공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주한 일본대사관 니시나가 도모후미 경제공사가 서울 외교부 청사에 들어섭니다.

외교부는 어제 오전 니시나가 공사를 불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정보를 우리 정부에 정기적으로 제공할 것을 공식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과 5가지 질문이 담긴 외교 문서를 전달했습니다.

특히 '일본이 오염수 100만t을 태평양에 흘려보낼 예정'이라는 그린피스 관계자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물었습니다.

니시나가 공사는 "그린피스의 주장은 일본 정부 입장이 아니며, 방출량도 사실과 다르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 "오염수가 새로 생기는 것을 최대한 줄이고, 저장 탱크 용량을 늘리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오염수를 탱크에 그냥 저장해왔는데, 이 탱크가 이미 1000여 개에 이릅니다.

2022년에는 그마저도 꽉 차게 됩니다.

이에 따라 일본은 6가지 처리 방안을 검토 중인데, 우리 정부는 일본이 장기 저장을 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일반적인 원전 활동에서 발생한 냉각수를 희석해 해양 방출하는 경우는 흔하지만 사고로 생긴 오염수를 그렇게 처리한 사례는 국제적으로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원자력기구도 지난 1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오염수 해양 방출 논란에 대해 도쿄전력에 설명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