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문 날짜도 잡기 전…한국당, '조국 후보자 일가' 검찰 고발

입력 2019-08-20 08:47 수정 2019-08-20 09: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 정치권이 정면으로 부딪쳤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와 일가를 검찰에 고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멈추라고 맞섰습니다. 협의에 나서기도 했지만, 인사청문회 날짜도 잡지 못했습니다. 한편, 법무부는 사모펀드 투자 등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해명을 했습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주식 투자 서적을 내고 활동 중인 투자 전문가 조모 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5촌 조카입니다.

조씨는 조 후보자의 부인에게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 이모 대표를 소개했습니다.

코링크는 조 후보자 가족이 2017년 7월 74억여 원의 투자를 약정한 펀드 운용사입니다.

그런데 조씨가 2017년 말, 금융권에 자신을 코링크의 총괄대표로 소개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시 명함을 받은 금융업계 관계자는 "2017년 겨울에 조씨가 자신을 총괄대표라고 소개하며 명함을 건넸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조씨가 코링크의 실제 운영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 동안 조 후보자 측은 투자 방향 등을 전혀 알 수 없다고 설명했지만, 조씨가 운영을 하고 있다면 다른 얘기라는 것입니다.

등록된 대표가 아닌 조씨가 경영에 간섭해 권한을 행사했다면 자본시장법 등 위반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조씨의 소개로 해당 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조씨가 펀드운영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씨가 코링크 대표와 친분으로 2016년 중국 측과 MOU를 체결을 할 때 잠시 관여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조씨가 MOU체결 이후 이듬해까지 총괄대표 명함을 사용한 부분은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조씨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해당 펀드가 사실상 후보자 가족만을 위한 것 아니냐는 의문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부 측은 "다른 사람들도 펀드에 가입됐다는 것을 코링크 대표를 통해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펀드 투자자는 현행법상 공개할 수 없어 청문회까지 논란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