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른 경찰서 가라"…'한강 시신 피의자' 돌려보낸 경찰

입력 2019-08-19 20:40 수정 2019-08-19 22:41

"자수하겠다"며 JTBC로 전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수하겠다"며 JTBC로 전화

[앵커]

'한강 시신훼손 사건'의 피의자가 서울 경찰청으로 찾아와 자수하려하자 경찰이 "다른 경찰서로 가라"며 돌려보냈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사건을 접수하는 곳이 아니라는 이유였습니다. 피의자가 저희 JTBC에 전화해서 자수하겠다고 한 것도 이렇게 서울 경찰청을 나와서 종로경찰서로 가던 길이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A씨는 지난 1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을 찾았습니다.

자수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경찰은 A씨를 그냥 보냈습니다.

사건을 접수하는 곳이 아니라는 이유 때문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정문에 있는 민원실입니다.

A씨는 새벽 1시 이곳에 도착해 당시 야간근무자에게 "자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오히려 가까운 종로경찰서에 가라며 1분 만에 A씨를 돌려보냈습니다.

당시 민원실에서는 의무경찰 2명과 직원 1명이 근무 중이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 뒤 A씨는 종로경찰서로 가 자수했습니다.

경찰청과 경찰서를 오가는 사이, A씨는 JTBC에 전화를 걸기도 했습니다.

"자수를 하겠다"며 "종로경찰서에 있는데 할 말이 있으니 와달라"고 횡설수설했습니다.

A씨는 구속됐지만, 처음 자수하려다 돌려보내졌을 때 심경 변화가 있었다면, 이 사건은 미궁에 빠졌을 수도 있습니다.

경찰은 뒤늦게 "잘못을 인정한다"고 입장을 냈고, 감찰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