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박-성접대 두 갈래 혐의…'피의자 양현석' 내주 소환

입력 2019-08-19 20:57 수정 2019-08-20 13: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미국과 마카오 등지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의혹을 저희들이 연이어 보도해드렸습니다. 오늘(19일) 경찰이 다음주 양 전 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다음주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에서 수십억 원대 원정 도박을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경찰은 서울 합정동 YG 본사를 5시간 동안 압수수색했습니다.

자금 입출금내역 등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상습 도박 혐의와 도박에 쓰인 돈의 출처 등을 확인 중입니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회삿돈을 횡령했는지 여부도 살피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금 흐름을 살펴보다가 횡령 의혹이 있으면 추가 입건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외국인 사업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입건된 상태입니다.

양 전 대표가 소환하면 '도박'과 '성매매' 관련 혐의를 함께 추궁할 예정입니다.

사회적으로 관심이 많고 규모가 큰 사건이다보니 서울지방경찰청 광수대와 지수대가 양 전 대표 한 명을 동시에 조사 하고 있습니다.

다만 경찰은 피의자 정보와 관련된 문제 때문에 양 전 대표를 공개 소환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