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충돌' 이재정도 출석 "한국당 경찰 수사 받아라"

입력 2019-08-19 1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패스트트랙 충돌' 이재정도 출석 "한국당 경찰 수사 받아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1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이 의원은 경찰에 출석하면서 "(의원들이) 국회 스스로 만들어놓은 국회 선진화법을 7년 만에 위반했는데, (경찰) 출석마저 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당 대표는 검사,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이지만 형사사법 체계를 깡그리 무시하고 있다. 그분들이 계셔야 하는 곳은 그때는 국회고, 지금은 이곳에 나와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서는 "당시 (현장을) 촬영했던 기자들의 카메라도 있을 것이고, 개별적으로 촬영해서 이미 국민들이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며 "혐의는 다 소명됐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패스트트랙 고발전으로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109명이다. 경찰은 이 중 의원 50명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지금까지 경찰에 출석한 민주당 의원은 송기헌, 백혜련, 윤준호, 표창원, 권미혁, 김두관, 김병욱, 김한정, 신경민, 우상호, 이종걸, 이철희, 홍영표, 김병기 의원 등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한 명도 출석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