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월 18일 (일)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9-08-18 21:41 수정 2019-08-18 22: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금 이 시각 홍콩에서는 예고된대로 '범죄자 송환법 반대' 움직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시위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늘(18일) 시위는 단순한 송환법 문제를 넘어서 앞으로의 홍콩이 어떤 모습이 될지 결정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지금 중국과 미국, 유럽뿐 아니라 국제 금융시장도 홍콩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송환법 사태 후 최대 규모 시위…'홍콩의 미래' 분수령 시민들 두 달째 거리로…"홍콩 자치권-정체성 지킬 것" "일, 역사 두려워해야"…서거 10주기 'DJ 정신' 되새겨 추석여행 1순위 오사카의 추락…유니클로는 3번째 폐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위험 커지는데…뒷짐 진 원안위 '조국 검증' 전담TF 꾸린 한국당…장관 청문회 쟁점은? [이슈플러스] 반복되는 놀이공원 안전사고…'공통점' 있었다 '한강 시신' 피의자 구속…"다음 생에 그러면 또 살해" 막말 화성 플라스틱 공장서 불…"유독가스 주의" 재난문자 [뉴스미션] 녹색 옥상을 흰색으로…얼마나 더 시원할까? '홍콩 10분 거리'서 시위 진압 훈련…중국 움직임 촉각 시위 주최측 "평화집회" 강조…'중국 개입' 명분 차단 11월 부산서 '한-아세안 정상회의'…김 위원장 초청하나 아프간 결혼식장 덮친 '테러 추정 폭발'…"최소 63명 사망" 초등학교·유치원 '공사판 개교' 강행?…학부모들 '불안' '직장 괴롭힘' 1달 만에 400건 접수…'폭언 피해' 최다 이자는커녕 원금 다 날릴 판?…1조 판매 금융상품 '폭탄' [뉴스브리핑] 고교무상교육 '첫발'…2학기 고3부터 적용 [비하인드 뉴스] 황교안 "DJ는 정치보복 없었다"…'사진의 추억' [날씨] 전국 대체로 맑음…강원 영동·경상 일부 빗방울 클로징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