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위험 커지는데…뒷짐 진 원안위

입력 2019-08-18 20: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 보낼 것이라는 국제 환경단체의 주장이 나오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우리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나서서 이 문제를 다뤄야 하는데, 그럴 법적 근거가 있는데도 아직까지 별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바다로 흘려 보낼 것으로 알려진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는 100만t이 넘습니다.

한국은 대표적으로 피해를 볼 수 있는 국가로 꼽힙니다.

하지만, 담당 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는 일본 원전의 방사능 문제를 다룰 전문위원회가 없습니다.

원안위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현재까지 국외 방사능 사고에 따른 전문위 구성 실적이 없다고 돼 있습니다.

원안위법을 보면 해외에서 방사능 사고가 발생한 경우 별도의 전문위를 구성해 심층적으로 조사할 수 있습니다.

이는 이미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지적 받았던 문제입니다.

[박선숙/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 (2018년 10월) : 자체 조사를 하신 적이 있습니까? 후쿠시마 원전 오염 문제에 관해서, 원전의 오염수 문제에 대해서?]

[엄재식/원자력안전위원장 (2018년 10월) : 저희들이 자체 조사한 적은 없습니다.]

[박선숙/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 (2018년 10월) : 전문위원회를 설치해서 조사하겠다는 것을 위원회에 상정하거나 검토한 적이 있습니까?]

[엄재식/원자력안전위원장 (2018년 10월) : 없습니다.]

원안위는 오염수 유출의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우리나라 인근 바다의 방사능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방사능 관련 정보의 대부분은 일본이 공개하는 자료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