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검증' 전담TF 꾸린 한국당…장관 청문회 쟁점은?

입력 2019-08-18 20:24 수정 2019-08-19 0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소식입니다. 여야는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등 6명에 대해서는 아직 청문회 일정을 합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해진 기한 안에 모두 청문회를 진행하자는 여당과 각각 따로해야 한다는 야당이 지금 맞서고 있는 것인데요. 이번 주에는 일정이 잡힐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출입기자와 함께 청문회 쟁점들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임소라 기자, 먼저 조국 후보자와 관련해선 사모 펀드에 투자한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야당에서는 조국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에 전 재산인 56억보다 더 많은 74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약정한 부분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해당 사모펀드 운용사는 지난 2016년에 만들어진 신생 회사입니다.

이런 회사에 거액을 맡기려 했던 배경이 의심스럽다는 것입니다.

조 후보자 부인과 딸, 아들은 모두 10억 5000만원을 투자했습니다.

[앵커]

공직자가 펀드에 투자하는것이 위법은 아니잖아요?

[기자]

맞습니다. 직접 주식을 거래하지 않는 간접 투자방식의 펀드 투자는 위법은 아닙니다.

그런데, 이 사모펀드는 일반 공모펀드와 달리 투자처가 어디인지 외부에서 알기 어렵습니다.

사실상 비공개로 운용됩니다.

그래서 일부 야당에서는 후보자측이 민정수석을 지내면서 얻은 정보를 이용하려 했던 것은 아닌지 이런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18일) TF를 만들어 대응하겠다고 밝혔는데 '자본시장법 위반' 의혹까지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해당 펀드 운용사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은 투자처를 선정하는데 절대로 관여할 수 없는 구조" 라고 반박했습니다.

[앵커]

오늘 조 후보자 측 입장이 추가로 나왔더군요.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청문회 준비단 관계자가 JTBC와의 통화에서 밝힌 내용인데요.

조 후보자는 부인이 펀드에 가입했다는 정도는 알았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몰랐다는 입장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조 후보자와 통화를 했더니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 또 그간의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다만 후보자가 국민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다고 박 원내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앵커]

그러면서 야당에서는 지금 조 후보자의 사노맹 활동 이력 그리고 또 이제 가족 간의 부동산 거래, 소송 문제도 언급을 하고 있죠.

[기자]

맞습니다.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즉 사노맹 활동에 연루돼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습니다.

또 조 후보자의 아내가 동생의 전처와 부동산을 위장거래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야당에서 후보자가 부친의 회사가 부도가 난 뒤 가족들이 채무 42억 원을 갚지 않은 경위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앵커]

조 후보자 측에서는 청문회에서 모든 의혹에 대해서 해명을 하겠다 밝혔으니 지켜봐야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다른 후보자들의 청문회 쟁점도 좀 살펴볼까요?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의 경우에는 과거 3년 동안 국회의원들에게 21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파악됐습니다.

그런데 당시 후보자의 신분이 수출입은행장 또 한국투자공사 사장 등 국회에서 국정감사를 받는 기관장 신분이 되었습니다.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 이루어진 기부라는 입장이라고 후보자는 설명을 했습니다마는 청문회에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경우에는 공기업 사외이사로 선임됐던 전력,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한 정책 검증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임소라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