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강 시신' 피의자 구속…"다음 생에 그러면 또 살해" 막말

입력 2019-08-18 20:34 수정 2019-08-18 22:10

피의자 A씨, 억울함 주장하며 피해자 향해 막말
행주대교 어민, 조업 미루고 '수색 도움'…사건 열쇠 찾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피의자 A씨, 억울함 주장하며 피해자 향해 막말
행주대교 어민, 조업 미루고 '수색 도움'…사건 열쇠 찾아


[앵커]

투숙객을 살해한 뒤 한강에 시신을 유기한 30대 모텔 직원이 조금 전 구속됐습니다. 취재진에게 억울하다는 주장을 되풀이 하고 심지어 피해자를 향한 막말까지 했습니다. 한강에서 아직도 수색이 계속되고 있는데 조업도 포기하고 나선 어민들 사건 해결에 결정적 도움을 줬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색 모자에 반팔 차림의 남성이 경찰 호송 차량에 오릅니다.

투숙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한강에 버린 혐의를 받는 모텔 직원 A씨입니다.

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 직전 A씨는 억울하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피의자 : (피해자가) 주먹으로 먼저 저를 쳤고, 시종일관 반말로 계속 시비를 걸었습니다. 다른 데로 가라고 말을 했는데도 (피해자가) 끝까지 가지 않고….]

실질심사가 끝난 뒤에는 "피해자가 다음 생에 또 시비를 건다면 또 살해하겠다"며 막말을 퍼붓기도 했습니다.

법원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살인 후 시신을 숨기고 모텔 CCTV 기록을 지우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있고, 도주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번 수사에서는 어민들이 중요한 역할을 맡았습니다.

조업도 포기하고 나선 어민들 도움으로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찾아낸 것입니다.

[심화식/경기 고양시 행주동 어민 : (수색 협조는) 당연히 해야죠, 당연히. (오늘도) 경찰들하고 같이 배를 운전하고 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신원을 확인한 뒤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습니다.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부담을 느낀 A씨는 어제 새벽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화면제공 : 심화식)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