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일본산 폐플라스틱·타이어 등 '방사능 검사' 강화

입력 2019-08-16 20:20 수정 2019-08-16 21:14

매달 방사능·중금속 검사…적발 땐 '강력조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매달 방사능·중금속 검사…적발 땐 '강력조치'

[앵커]

일본산 석탄재를 비롯해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폐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 문제 계속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오늘(16일) 석탄재뿐 아니라 일본산이 절반 가까운 플라스틱 폐기물 같은 품목도 안전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방사능 검사가 강화되는 수입 폐기물은 타이어와 플라스틱, 배터리입니다.

사실상 수입 폐기물 전체에 대한 안전검사가 강해지는 것입니다.

3달에 한 번이었던 방사능, 중금속 검사를 매달 실시하고 위반 사례가 나오면 반출명령 같은 강력한 조치가 내려집니다.

석탄재는 해마다 130만t 안팎이 수입되는데 전부 일본산입니다.

하지만 수출한 회사의 위치는 확인할 수 있어도 어디서 수거됐는지 추적하기는 어렵습니다.

폐타이어는 최근 수입량이 급증해 지난해 25만t 가까이 들어왔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은 줄어들고는 있지만 지난해에도 529t이 수입됐습니다.

특히 일본산 플라스틱 폐기물은 2년 만에 2배 넘게 늘어 전체 수입량의 40.7%를 차지했습니다.

중국과 동남아 국가들이 잇따라 수입을 막자 그 물량이 고스란히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입니다.

국내 폐기물도 점차 감당이 어려워지는 만큼 폐기물 수입 자체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