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DHC의 오래된 '혐한 방송'…경고 받고도 영상 안 지워

입력 2019-08-16 20:28 수정 2019-08-19 13: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DHC 텔레비전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높은 수위의 혐한 방송을 제작해왔습니다. 심지어 지난해 우리나라의 방송통신심의위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BPO라는 곳으로부터 강한 경고까지 받았지만, 혐한 방송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도쿄의 한 방송국이 방영한 DHC 텔레비전이 제작한 프로그램입니다.

한 출연자가 오키나와 미군 기지 반대 시위에 한국인이 있다고 말합니다. 특히 친북 인사라고까지 합니다.

[(한국이 왜 오키나와 문제에 관여하는가요?) 친북이니까. 한국에서도 북한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거든요. 박근혜 반대 시위하는 것들.]

당시 DHC 텔레비전이 제작한 프로그램에서는 시위중인 한국인 등이 구급차를 막았고 테러리스트라고도 표현했습니다.

또 5만엔, 우리돈 약 57만원을 받고 시위에 나왔다고까지 했습니다.

배후로 지목된 재일교포 신숙옥 씨는 "허위 정보로 인권 침해를 당했다"며 일본의 방심위와 같은 BPO에 신고를 했습니다.

BPO 위원들은 만장일치로 "명예 훼손과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결론냈습니다.

특히 "인종과 민족 등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결여됐다"고도 했습니다.

BPO가 만장일치로 인권침해를 규정한 것은 창설 이래 3번뿐이었습니다.

그만큼 높은 수준의 경고입니다.

BPO가 민간기구여서 법적 강제력은 없지만 BPO의 결정은 상당한 영향력으로 받아들여왔습니다.

그러나 DHC TV는 여전히 해당 프로그램을 삭제하지 않았고 계속된 혐오 표현에 정작 신고자가 이민을 가야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