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족 채무·사모펀드 투자 의혹…조국 "청문회서 답변"

입력 2019-08-16 20:47 수정 2019-08-16 2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사청문회 정국을 앞두고 야당은 연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겨냥하고 있습니다. 오늘(16일)은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 가족 채무와 관련해 또다른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조 후보자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의 동생은 건설회사 등을 운영하다가 2005년 청산했습니다.

그러나 이듬해 또다른 회사를 세우고 갑자기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있던 웅동학원에 51억 원의 채권을 갚으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웅동학원은 아예 소송에 응하지 않았고 재판부는 동생 회사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주 의원은 조국 후보자측의 묵인 하에 웅동학원의 재산이 동생 회사로 넘어간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웅동학원 측에서 51억원 얼마의 전액이나 상당한 금액이 지급됐다면 이것은 최악의 모럴해저드가 아닌가. ]

조 후보측은 당시 웅동학원이 동생 회사에 돈을 지급한 일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주 의원은 또 동생이 공기업인 기술신용보증기금에 갚아야 할 42억 원의 연대 보증 채무가 있는데 이 돈을 갚지 않기 위해 '위장 이혼'을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청문회 준비단 측은 위장 이혼설은 사실 무근이라는 반박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부인과 자녀가 신고된 재산보다 많은 74억 원을 사모펀드에 투자하기로 한 부분도 의혹제기가 이어졌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이쯤 되면 조 후보 가족이 해당 펀드와 특수관계에 있었던 게 아닌지…]

오늘 해당 펀드사 대표는 "조 후보자 측으로부터 실제 투자금은 10억 원 가량이라는 것을 처음부터 분명히 통보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후보자 측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지난 2016년 설립됐습니다.

JTBC 취재진이 오늘 펀드사의 주소로 찾아가봤지만, 현재 다른 회사 간판이 걸려있습니다.

조 후보측은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 상세히 소명한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