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광복절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10만 시민들 함께

입력 2019-08-16 08:09 수정 2019-08-16 09: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과의 갈등이 그 어느때보다도 깊은 요즘이라 어제(15일) 광복절도 의미가 더 컸습니다.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촛불문화제에는 1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함께 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대한민국 만세! 만세! 만세!"

1945년 8월 15일
대한민국 해방

그날의 감격과 기쁨을 나누기 위해 거리로 나온 태극기.

만세 삼창에 이어 분출된 분노

"판결대로 배상하라! 배상하라! 배상하라!"

그리고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는 외침
광복이 되어도, 수십 년이 지나도, 잊히지 않는 아픔

"할 말은 많으나 목이 메 여기서 말을 다 못 드려… 미안하다."
- 이춘식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

나라는 되찾았지만 아직도 돌아오지 않는 가족

진한 그리움, 끝이 보이지 않는 기다림

[백봉례/사할린 강제동원 피해자 신경철 씨 아내 : 이제나 올까, 저제나 찾을까. 죽기 전에라도 소식이라도 알고 죽었으면 좋겠는데…그래야 내가 눈 감고 갈 것 같아. 시간이 하루같이 바삐 가는데 어떡해.]

2019년 8월 15일, 제74주년 광복절 하루에는 기쁨, 분노, 그리고 아픔이 모두 한 데 담겼습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