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찜찜한 '일본 석탄재'…정부, 방사능 현장조사 방침

입력 2019-08-16 08:57 수정 2019-08-16 11:01

기존에는 일본의 방사선 측정 서류로 '통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존에는 일본의 방사선 측정 서류로 '통과'


[앵커]

일본에서 들여오고 있는 석탄재, 우리는 시멘트 원료로 씁니다. 이 석탄재들에 대한 방사능 측정 결과를 그동안에는 일본의 서류를 믿었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현장에서 일일이 확인을 하는 것으로 바꿔서 이달부터 시작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인데요, 석탄재뿐 아니라 다른 일본산 수입품에 대해서도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들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동해항, 환경청의 차를 따라가자 일본에서 온 선박이 보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지역과 약 200km 떨어진 사카타공동화력발전소의 석탄재를 싣고 온 것입니다.

환경청 직원들이 조사를 위해 움직입니다.

일본에서 들어 온 선박 위에 올라와 있습니다.

이 선박 바로 아래에 일본산 석탄재가 보관이 돼 있는데요.

제가 직접 뚜껑을 열어 보겠습니다.

4200t 분량입니다.

곧바로 방사선 측정을 위해 비닐 봉투에 담습니다.

간이 측정기로 10m, 1m, 석탄재 표면까지 모두 3곳에서 측정합니다.

[원두희/원주지방환경청 환경관리과 주무관 : (위치마다) 3회를 기본으로 측정하고 그 평균을 내는 게 최소 측정이거든요.]

봉투에 담은 석탄재는 따로 가져가 중금속과 방사능 검사를 합니다.

기존에는 일본이 발급한 방사선 결과서만 내면 수입이 허가 됐고 현장 조사는 3달에 한번만 했습니다.

환경부는 그러나 앞으로는 모든 수입 석탄재에 대해 현장 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실제 검사기관의 결과가 나오는 데는 중금속은 1주일, 방사능은 1달 정도 걸립니다.

[김효영/원주지방환경청 환경관리과장 : (앞으로는) 방사능 검사와 중금속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통관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루에 끝났던 절차가 앞으로는 1달이 걸릴 수 있습니다.

그만큼 철저하게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겠다는 것입니다.

일본에서 들여오는 고철 등도 조사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 직접 조사를 강화해 일본의 방사능 물질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여기에 대한 법적 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