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일본에 대화·협력 강조

입력 2019-08-15 20:22 수정 2019-08-15 22:34

문 대통령 74주년 광복절 메시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74주년 광복절 메시지


[앵커]

오늘(15일) 문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어떤 얘기가 나올지 관심이 많았습니다. 시민사회의 뜨거움을 얼마만큼 담아낼 것이냐가 역시 관심거리였지요. 발표된 내용을 보면 정부의 고심도 읽혀지기도 합니다.

안의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5년 만에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식,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키워드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였습니다.

[저는 오늘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들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합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이를 돌파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함축한 말입니다.

해방 직후인 1946년 김기림 시인이 쓴 '새나라 송'에서 따왔습니다.

과거에 대한 일본의 성찰도 요구했지만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수출규제가 자유무역 질서를 깨는 것이라고 하면서도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됩니다.]

일본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 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가 가장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며 임기 내 비핵화를 확고히 하고 광복 100주년인 2045년까지 통일이 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겠다는 약속도 내놨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