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쫓겨나고 소실되고…'광화문 현판' 150년 만에 제 모습 찾나

입력 2019-08-15 08:42

시대마다 조금씩 모습 바뀌었던 '광화문 현판'
새로운 자료 발견…'검은 바탕·금박 글씨' 확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대마다 조금씩 모습 바뀌었던 '광화문 현판'
새로운 자료 발견…'검은 바탕·금박 글씨' 확정


[앵커]

경복궁의 얼굴 광화문은 시대마다 그 모습이 조금씩 바뀌었습니다. 광화문의 현판도 마찬가지였는데 되도록 옛 모습 그대로 되살리려는 노력이 10년 가깝게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어제(14일) '검은 바탕에 금색 글씨'로 현판을 새롭게 마련한다는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광화문 현판의 역사를 돌아봤습니다.

[기자]

흰색 바탕에 검은색 한자.

광화문 앞을 지날 때 볼 수 있는 지금의 현판은 2010년부터 걸려있습니다.

당시 광화문을 복원하면서 새롭게 내걸었는데 3달 만에 금이 가서 논란을 빚었던 그 현판입니다.

되도록 옛모습 그대로의 현판으로 다시 바꾸자고 했지만, 원래 모습이 무엇이었는지를 찾다가 9년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광화문이 그렇듯, 그 이름이 적힌 현판도 우리 역사속에서 수난을 겪었습니다.

그나마 우리가 제대로 알수 있는 광화문 현판의 역사는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다시 지은 1865년부터입니다.

임진왜란 때 불탔던 경복궁이 재건됐지만 일제 강점기 광화문은 조선총독부 건물을 가린다며 경복궁 동쪽으로 쫓겨났습니다.

한국 전쟁 때는 불에 타버리면서 현판도 사라졌습니다.

1968년, 광화문을 복원하며 새 현판이 등장합니다.

[대한뉴스 (1968년) : 박 대통령의 친필로 새겨진 한글현판 광화문. 이 현판 하나를 제외한다면 모든 자재가 돌 시멘트 그리고 철근으로 돼 있습니다.]

광화문이 원래 모습으로 돌아간 것은 2010년이었지만 현판은 늘 제모습을 찾지 못했다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후 새로운 자료들이 발견되면서 현판의 모습은 검은 바탕에 금박 글씨로 최종 결정됐습니다.

광화문에 걸릴 진짜 현판입니다.

이렇게 '광화문'이라고 글자를 새겨놨고요.

앞으로 여기에 색을 입힌 뒤 동판을 글자 모양대로 잘라 붙여 금박을 입혀 완성할 예정입니다.

광화문의 새 현판은 이르면 내년에 새로 걸립니다.

(화면제공 : 문화유산채널·문화재청·KTV)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