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문인력, 전산시스템도 '전무'…검사도 '컨테이너째로'

입력 2019-08-14 20:13 수정 2019-08-15 17:05

후쿠시마 인근 컨테이너 8만개 매년 들어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후쿠시마 인근 컨테이너 8만개 매년 들어와

[앵커]

고철 만의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마스카라와 같은 생활용품에서도 기준치가 넘는 방사성 물질이 나와서 반송됐습니다. 후쿠시마 인근에서 우리나라에 오는 컨테이너는 한해에 8만개가 넘습니다. 문제는 이 중에서 방사선 검사를 하는 것은 5% 이하이고, 이 마저도 컨테이너 째, 그러니까 통째로 검사하기 때문에 정확성에 의문이 든다는 것입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후쿠시마 인근에서 만들어진 기저귀와 마스카라 등은 컨테이너 박스에 실려 수입됩니다.

후쿠시마 반경 250km 이내의 지역에서 우리 항구로 들어오는 컨테이너는 매년 8만개가 넘습니다.

관세청은 항구에서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 있는지를 검사합니다.

문제는 컨테이너 외부에서만 측정하고, 그 안의 내용물은 직접 검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컨테이너 자체가 쇠이기 때문에 차폐 기능이 있어요…그렇기 때문에 바깥에서는 방사능을 찾아내기 쉽지 않을 수가 있어요. 감도가 웬만큼 강하지 않고서는…]

수입된 컨테이너를 다 검사하는 것도 아닙니다.

최근 5년간 검사건수는 전체 수입량의 5% 이하였습니다.

관세청 매뉴얼은 1에서 5%만 무작위로 조사하도록 돼 있어 규정에 어긋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이 규정 자체가 2011년 후쿠시마 사태 때 급하게 마련돼, 보다 엄격하게 바꿔야한다는 지적이 계속됐습니다.

전산시스템도 없습니다.

검사 결과를 손으로 적다보니, 정확한 통계조차 잡히지 않습니다.

전담하는 인력도 없습니다.

일반 화물을 검사하는 직원이 방사선 검사도 함께 맡습니다.

관세청은 "원안위에서 전문인력 등을 파견받아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