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 거세진 소비자 반발…DHC, 모든 유통망에서 '퇴출'

입력 2019-08-14 20:40 수정 2019-08-14 22: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DHC제품에 대해서는 국내 유통업체도 이제 모두 돌아섰습니다. 개인 판매자들에게도 불똥이 튀었습니다. 사실상 DHC코리아 자체 홈페이지말고는 팔 곳이 없게 됐습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임계성/서울 장지동 : 일본 본사에서 제대로 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임성환/서울 필동 : 진정성 있는 사과라고 느껴지게끔 태도를 보여줘야 하는데…]

DHC코리아가 사과문을 낸 뒤 소비자들의 반응은 더 나빠졌습니다.

"눈가리고 아웅 식의 변명은 하지 말라", "망하게 되면 본사에 책임지라고 해라"

다시 열린 공식 페이지 댓글창에는 비난글이 수백개씩 올라옵니다.

일본 본사는 쏙 빠지고 DHC코리아가 변명만 한다는 것입니다.

DHC 국내 매출의 62%가 나오던 올리브영과 쿠팡 2곳 모두 DHC 제품을 팔지 않기로 했습니다.

DHC코리아가 밝힌 유통 구조는 단순합니다.

편집 매장과 온라인몰 10곳이 전부인데 이 가운데 8곳이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나머지 2곳에서는 개인 사업자들이 소규모로 파는데 비난글이 쏟아지면서 판매가 어렵게 됐습니다.

사실상 국내 유통망이 모두 사라지면서 DHC 홈페이지와 전화 판매만 남게 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